로고
광고
자치/행정경제/사회생활/문화기획/사람교육/청소년오피니언사진과영상
로그인 회원가입
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  공지사항  
편집  2024.06.24 [21:03]
경제/사회
자유게시판
공지사항
개인정보보호정책
청소년보호정책
회사소개
광고/제휴 안내
기사제보
경제/사회 >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보령문화원, ‘전통어로 방식–어살’ 교육 및 체험기회 생겨
 
대천신문   기사입력  2024/05/21 [15:25]

 

▲ 어살 ⓒ 문화재청


우리 지역 바닷가에서 먼 옛날부터 행해져오던 어살(漁箭) 고기잡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. 보령문화원(원장 신재완)은 금년 국가유산진흥원(구 한국문화재재단)의 ‘국가무형유산 공동체종목 지역연계 지원 사업 공모’에 선정되어, 2천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시민들을 위한 어살 교육 및 체험활동 사업을 펼치게 된다고 밝혔다.

 

전통 고기잡이 방법인 '어살(漁箭)'은 지난 2019년 문화재청(현 국가유산청)에 의해 국가무형문화재 제138-1호로 지정된 바 있다. 국가유산진흥원은 어살을 널리 알릴 기관으로 전국 단위 공모를 통해 보령문화원을 선정하고 이번에 지원하게 된 것이다.

 

'어살'은 우리나라 어촌의 대표 전통 어업문화로 개울이나 강, 바다 등에 나무 울타리를 치거나 돌로 울타리를 쌓아 밀물에 들어온 고기가 썰물 때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어로 방식이다.

 

▲ 보물 제527호 단원풍속화첩 중 ‘고기잡이’ ⓒ 국립중앙박물관


개울이나 강, 바다 등에 싸리나무, 대나무, 장나무 등을 날개 모양으로 둘러치거나 꽂아 울타리를 쳐두면 밀물엔 이것들이 물속에 잠기게 되어 고기들이 거리낌 없이 들어왔다가 썰물이 되면 그물이 되어 그 안에 갇히게 되는 원리이다. 나무 울타리 대신 돌을 쌓은 다음 그 가운데에 그물을 달아 두거나 길발, 깃발, 통발과 같은 장치를 하여 고기가 도망가지 못하도록 하는 어로 방식은 독(돌)살이라고 한다.

 

보령문화원 신재완 원장은 일반 시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펼치는 ‘어살-내 손안에’ 프로그램을 통해 “우리 선조들의 지혜로운 어로 활동 방법이 잊혀지지 않고 세세에 기억되길 바란다”라고 밝혔다.

 

 

□ ‘어살-내 손안에’ 프로그램 세부일정 (문의 및 신청 : 보령문화원 934-3061)

 

 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
기사입력: 2024/05/21 [15:25]   ⓒ 대천신문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관련기사목록
광고
1/3
광고

주간베스트 TOP10
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/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
로고 제호: 대천신문 / 등록번호: 충남, 아00222 / 등록일: 2014.03.20 / 발행·편집인: 서재원 / 충남 보령시 희망 2길 70-3 / 대표전화 : 010-7599-4467 / 청소년보호책임자: 서재원
Copyright ⓒ 2014 대천신문. All rights reserved.
Contact sjwcomm@naver.com for more information.